M

At sit eleifend efficiendi, utroque forensibus vel eu. Eros mandamus ad nam. Ad natum virtute pro, dicit scripserit nec cu et qui dicat.

Follow me:
Tw        Be        Fb        Pin

식물원인가 카페인가.. 도심에 들어온 ‘플랜트 카페’

  /  Motion   /  식물원인가 카페인가.. 도심에 들어온 ‘플랜트 카페’

식물원인가 카페인가.. 도심에 들어온 ‘플랜트 카페’

 

 

 

“어머, 진짜 꽃 향기가 나네.”

서울 합정동 주택가에 있는 카페 어반플랜트에 들어서는 사람들의 공통된 반응이다. 카페 입구는 커피 볶는 향보다 꽃과 나무 향기가 은은하게 퍼진다. 카페 안에는 고무나무와 필로덴드론, 드라세나, 아글라오네마 등 잎이 화려한 관엽식물 화분 수백 개가 곳곳에 있다. 마치 식물원 같다. 재활용한 나무 팔레트를 쌓아 만든 테이블과 의자가 키다리 식물 뒤에 숨겨진 듯 놓여있다. 17일 이곳을 찾은 직장인 김보경(28)씨는 “여유롭게 커피 마시려고 왔는데, 새로운 식물들도 마음껏 보고, 숲에 온 것처럼 쾌적해 기분이 좋았다”고 말했다.

서울 마포구와 강남구를 중심으로 식물원 같은 카페(플랜트 카페)가 늘어나고 있다. 예전엔 교외나 숲 인근 녹지에 자리잡았던 플랜트 카페가 최근 초고층 빌딩이 밀집한 도시 한복판에 자리하는 경우가 늘었다. 미세먼지와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도심에서도 쾌적하고 신선한 공기를 접할 수 있는 공간을 많이 찾으면서 플랜트 카페에 대한 선호도 커지고 있다. 김나영 어반플랜트 공동대표는 “과거에는 사람들이 잘 정돈되고 깔끔한 공간을 선호했지만 그런 공간에서 재미나 여유를 느끼기 힘들어졌다”며 “도시의 삶에 지친 사람들이 멀리 나가지 않아도 자연에서 쉴 수 있고, 숲에서 일하는 느낌을 주는 공간을 지향한다”고 말했다.

오래된 2층 주택을 개조해 2017년 말 문을 연 어반플랜트에는 크고 작은 나무가 500그루나 있다. 정원에는 나비와 참새, 벌 등 도심에선 보기 힘든 곤충과 조류도 날아다닌다. 카페에는 식물관리 전담 직원도 있다. 인근 주민 이정경(45)씨는 “커피 마시러 오기보다 꽃 구경하려고 온다”며 “아파트 생활하면서 정원이라는 게 없는데, 내 집 정원처럼 편안하다”고 말했다.

 

https://www.hankookilbo.com/News/Read/201906191579043518?did=NA&dtype=&dtypecode=&prnewsid=

한국일보  강지원 기자